MOBA게임 어센던트원 후기, 캐릭터 추천

현재 국내에서 인기있는 온라인게임을 꼽으라고 한다면, 리그오브레전드, 배틀그라운드, 오버워치 등이 대표적으로 언급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즉, MOBA, FPS 장르가 주로 인기를 얻고 있음을 알 수 있는데요.

특정 장르에서 어떤 서비스가 독주를 한다는 건, 그만큼 새로운 무언가에 대한 갈증도 커지는 게 인지상정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런 이유에서 개인적으로 특히 더 주목하게 된 게임이 있는데요.

그리스신화를 컨셉으로 한 MOBA게임 어센던트원이 바로 그것입니다. 직접 즐겨 본 이 녀석은 꽤나 흥미로운 지점이 많았는데요. 막 시작하는 분들이 선택하면 좋을 캐릭터와 함께 이를 즐기며 알아두면 좋은 내용을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일반적으로, 신화 소재를 모티브로 했다고 하면 어딘가 모르게 고전스러운 느낌이 전해지는 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뭔가 촌스러울 것 같은 이미지가 편견으로 작용하기도 하는데요. ▼

어센던트원은 이런 편견을 말끔히 지워낼 정도의 인상적인 세계관과 배경, 캐릭터, 전투 이펙트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골자는, 소행성 올림포스에서 엑시움을 차지하기 위한 신들의 전쟁으로 요약할 수 있을 텐데, 익숙한 장르라 해도 과언이 아닐 AOS게임이지만 전에 없던 새로운 재미가 상당한 특징을 경험할 수 있는게 이 녀석의 특징이기도 합니다.

어떤 의미에서는 이용자에게 강렬한 첫인상을 남기는게 바로 캐릭터죠. 어센던트원은 앞서 말한 모티브에서 떠올릴 수 있는 신화 속 인물들이 SF로 각색되어 차별화 된 매력을 전합니다. ▼

‘포세이돈, 프로메테우스, 이아손, 메두사’ 등이 있는데…

불을 주로 다루는 프로메테우스나 에너지 장벽으로 파도를 구현하는 포세이돈처럼 스킬 구성과 외견에 원작(?)의 특징을 잘 녹이고 있어, 게임을 처음 시작하는 유저라도 금방 각각의 캐릭터 특성을 이해할 수 있는 모습입니다.

이 지점에서, 막 시작하는 분들이 전반적으로 이해도를 높일 겸 선택하면 좋은 것이 ‘메두사’가 아닐까 싶어요. 딜러로서 활약하기에도 나쁘지 않으면서 서포터 역할에 특화되어 있다 보니 말이죠. ▼

다시 말해, 크게 컨트롤에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되고, 다른 이용자의 흐름 등을 파악해가며 견제와 딜을 넣는 방식으로 운영을 하면 좋은 캐릭터입니다.

다만, 만약 이용자가 공격적인 성향이 강하다면 좀 더 뒤에서 말하겠지만 강화를 관련된 측면으로 집중해서 해 나가면 됩니다.

각설하고, 플레이를 막 시작하는 순간 개인적으로 가장 놀랐던 건 ‘그래픽’ 퀄리티였습니다. 특히 일반 전장에서 ‘G’키를 누를 경우 멀리서 전장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변하는데요. 이럴 때도 배경이 되는 요소요소들이 디테일하게 표현된 것은 굉장했습니다. ▼

그것보다 흥미로운 건 실제 플레이 시, 스킬 사용에 따른 지형의 변화(땅에 스킬을 쓰면 땅이 그을리거나 파괴되어 있음), 물가, 수풀 등의 반응성이 뛰어난 부분, 지형의 높낮이가 다르고 지형과 오브젝트(바위, 산, 타워)가 방패가 되어 공격을 막아 주기도 하는 점 등이 아닐까 싶어요. ▼

사망 시 나를 죽인 상대의 도발 모션이 나오거나, 기계 캐릭터의 경우 사망 시 조각조각 분리되기도 하는 등 세세한 부분에서의 묘사도 눈길을 끌더군요. 그래서 더 몰입감을 높이기도!

어센던트원의 무대인 행성은 자전에 따라 회전하며, 위치에 따라 전장의 낮과 밤이 계속해서 바뀝니다. 전투 내내 이런 부분을 염두해두고 전개를 해야 한다는 점 또한 남다른 묘미로 다가오네요. ▼

다시 메두사 이야기로 돌아와서, 앞서 딜 또는 서포트를 모두 아우르는 캐릭터로 말씀드렸는데요. 지금껏 수 많은 글에서 말한 것처럼 저 같은 경우 공격적인 스타일을 선호하다 보니… ▼

저처럼 딜러 특성을 좀 더 살려 이 녀석을 활용하고 싶다 하는 분들은 공격력과 에너지에 집중해 투자를 하면서 육성을 하며 운영하면 좀 더 효율적인 전투가 가능하실 겁니다. 여담이지만, 부식폭발과 신경광선 스킬이 꽤 유용하게 쓰이더군요.

덧붙여, 어센던트원은 기지로 돌아가거나 하지 않아도 체력을 회복할 수가 있습니다. 관련된 아이템을 곧장 구매해서 말이죠. ▼

이런 부분과 함께 레이더 감지기, 포털 등을 적절히 활용하면 빠르게 인동을 하면서 적을 상대 혹은 회피가 가능합니다. 이런 운영 팁도 잘 숙지해두시면 좋겠네요.

끝으로, 현재 어센던트원은 얼리 액세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CBT처럼 1~2주만 진행하는, 유료게임을 무료로 즐길 수 있게 하는 그런 프로그램이 아니라 런칭 전까지 유저들의 의견을 개발 과정에 반영하고 함께 완성시켜 나가는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반응을 보면 꽤나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

더 주목해야 할 이유는, 어센던트원 얼리 액세스 기간에는 모든 어센던트를 무료로 플레이해 볼 수 있고, 이 기간 중 1승이라도 거둔 어센던트를 정식오픈 후 무료로 득템이 가능합니다. 대박이죠? ^^

 
 

이 밖에도, 오는 29일 신캐 2종이 업데이트 될 예정이라 하는데요.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1~2주 단위로 신규 영상이나, 공지사항이 업로드 되고 있으니 이런 것들도 잘 챙겨두시면 추후 플레이에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판단됩니다.

→ 어센던트원 공식 홈페이지 : 바로가기

지금까지 신규PC온라인게임 MOBA 어센던트원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추후 기회가 되면 또 다른 내용으로 이야기를 풀어보도록 할게요.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