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어디서나 즐기는 모바일 VOD 시대 정착!

T스토어 이용한 드라마 시청 급증

- SK플래닛 T스토어의 드라마 VOD 판매 1년새 4배로 급증…20~30대 소비가 견인차
- T스토어 드라마 판매순위 ≠ 본방 시청률…’퇴근 시계’ 사라진 드라마 소비패턴의 변화 반영
- 드라마 콘텐츠 유통전략 수립시 시청률과 함께 모바일 플랫폼 판매 추이를 참고 지표로 삼아야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드라마 시청이 크게 늘고 있다. 이에 따라  T스토어 등 VOD 콘텐츠 플랫폼을 통한 드라마 판매 추이가 기존 시청률과 함께 드라마의 흥행을 가늠하는 보완적 지표로 대두되고 있다.

SK플래닛은 최근 두달간(2012년12월~2013년1월) T스토어의 '드라마VOD' 판매 건수가 전년 동기(30만 8천건) 대비 4배 이상 증가한 약 140만 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드라마 VOD 가운데 가장 많은 판매 건수를 기록한 프로그램은 '보고 싶다' 로 T스토어 전체 드라마 VOD 판매건수의 26.25%를 차지했다.
'학교 2013' 이 23.71%를 차지하며 뒤를 이었고, '전우치'(14.23%), '7급 공무원'(8.21%) 등도 상위에 랭크되며 '모바일 시청자' 들로부터 인기를 모았다.

특히, 판매건수 상위에는 대부분 본방 시청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프로그램들이 포진돼 주목된다.
실제로 판매 건수 기준 1~8위에 오른 드라마를 살펴보면, 1위인 '보고 싶다' 는 본방 시청률이 가장 낮은 11.60%(출처 : AGB닐슨)에 그쳤다. 2∙3 위인 '학교2013', '전우치' 등도 각각 15.0%, 12.7%의 시청률을 보였다.

반면, 판매 건수 기준 6위에 오른 '내딸 서영이' 의 시청률은 가장 높은 43.4%에 달했고 7∙8위 권인 '마의' , '메이퀸' 등의 시청률 역시 20%를 웃돌며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 같은 현상은 본방을 지키지 못한 시청자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이를 보완하는 시청 행태가 자리 잡은데 따른 것으로 SK플래닛 관계자는 설명했다.

SK플래닛 박정민 스토어사업부장은 "오늘의 모바일 시대는 '모래 시계' 가 이른바 '퇴근 시계' 가 됐던 때와 달리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때에 드라마 등 콘텐츠를 소비하려는 추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며 "이제는 기존 시청률 조사결과와 함께 모바일 플랫폼을 이용한 VOD 이용 추이도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전략 수립시 참고지표로 함께 고려돼야 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T스토어를 이용한 전체 VOD 서비스 이용건수도 크게 늘고 있다.
지난해 1분기말 월 88만 건에 달했던 전체 VOD 이용건수는 12월에 4배 수준인 약 325만 건에 달하는 급신장세를 보였다.

이 같은 이용자 증가세는 20~30대가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고, 상대적으로 이용빈도가 적었던 40~60대의 이용도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 12월 현재 20대의 구매건수는 전체의 41.6%를 차지하며 모바일 VOD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30대가 32.7%로 뒤를 이었다.

T스토어는 드라마, 예능 등 TV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늘고 있는 VOD 소비에 발맞춰 지난 1월 본방 후 15분 이내에 VOD가 업데이트 되는 서비스 환경을 구축해 호응을 얻고 있다.

[참고] 2012년 T스토어 VOD 판매량(연령대별) 추이

※ 본 포스팅은 개인적으로 전달 받은 보도자료를 그대로 소개한 것입니다. 참고하세요!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