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MMORPG 이터널라이트 CBT 후기, 직업 고민?

기억하시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지난 3월말 블로그를 통해 상반기 모바일게임 기대작 가운데 하나로 배우 정우성이 홍보모델로 발탁된 ‘이터널라이트’를 소개드린 바 있는데요. 얼마 전 이 녀석의 CBT가 진행 되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지난 포스트에서도 말한 것처럼, 블리자드 판권 사업 및 음양사 등 고퀄리티 게임 개발로 유명한 개발사에서 선보이는 서비스인 만큼 기대감이 컸던지라 소식을 접하고 곧장 이를 직접 플레이 해 보았습니다.

관련된 이야기를 지금부터 간단히 풀어보도록 할게요.

‘이터널라이트’는 시작하는 시점에 3가지 캐릭터 / 직업을 접하게 됩니다. 워리어와 레인저 그리고 미스틱이 그것인데요. 저 같은 경우에는 오래 전부터 워리어를 마음에 두고 있긴 했지만… ▼

카페나 커뮤니티 등을 둘러보니, 워리어 뿐만 아니라 미스틱에 대한 평가도 꽤 좋더군요. 적지 않은 분들이 한가지 오해(?)를 하는 부분은 전자에 말한 녀석을 단순히 탱커로만 이해를 한다는 건데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특성(처형인)을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따라 딜러 포지션으로 워리어를 활용할 수도 있어 근접 캐릭터를 선호하는 분들이라면 이 녀석이 최적의 판단이 된다 할 수 있겠습니다.

물론, 미스틱 또한 힐러 외에도 딜러 포지션의 특성이 존재해 그 메리트가 더 큰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요. 파티로 진행하는 던전 등의 비중이 작지 않아서인지 이 캐릭은 힐러가 꽤 각광받는 듯 했습니다. 이에 문득 개인적으로 정식 런칭 후에는 미스틱을 주력으로 해볼까 하는 생각도 스치더군요~

해당 게임을 CBT로 즐겨보면서, 유독 눈길을 사로잡은건 방대한 필드였습니다. 그저 사막, 초원 등 다양한 배경을 갖는 것에 그치는게 아니라 문자 그대로 MMORPG를 플레이하고 있구나 하는 것이 절로 체감될 정도로 그 수준은 가히 압권이었습니다. ▼

전개 자체는 여느 동 장르와 크게 다르지 않아요. 퀘스트를 받고 이를 수행해 가며 캐릭터를 육성하면 되는데요. ▼

스토리 기반의 메인 퀘스트만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서브, 시련, 길드, 댄스 등 수 많은 콘텐츠를 통해 재미를 찾아갈 수 있다는 점 또한 흥미를 돋우는 대목으로 다가오네요. ▼

이처럼 즐길거리 또한 상당하지만, 가장 핵심되는 묘미는 역시 파티를 짜 전투를 펼치는 ‘던전’이 아닌가 싶습니다. 꽤 빠른 시점부터 이를 경험할 수 있는데요. ▼

이를 통해 주어지는 당근(?)적 요소가 많다 보니, 자연스럽게 파티를 찾게 되고 수준에 맞는 던전 모험을 진행하게 되더군요. ▼

굳이 강조하지 않아도 아시겠지만, 이를 진행함에 있어서는 탱커, 딜러, 힐러 각각의 역할이 꽤 중요합니다.

직접 플레이 해 보니 파티장 따라가기 및 자동 전투에만 치중하는 경우가 많이 보였는데요. 여기서는 직업에 따라 특정 스킬을 자제하는 등 유기적인 연계가 중요한 만큼 수동으로 전투를 펼치되 전략적인 면도 고려하는 것이 좋아 보였습니다.

그럼 이를 통해 주어지는 이점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쉽게 생각해 볼 수 있는 건 캐릭터를 강하게 하는 높은 등급의 장비를 떠올릴 수 있을 텐데요. 여기에 그치는게 아니라 누적되는 경험치 또한 커 레벨업을 좀 더 빠르게 하는데도 나름 유용함을 갖는 모습이었습니다. ▼

참고로, 장비 등 아이템의 경우 파티원에게 자동으로 지급되네요.

스킬은 레벨이 일정한 수준에 도달하면 하나씩 활성화가 되는데요. 캐릭터 레벨에 따라 이 또한 렙업을 해주는 것이 필수예요. 또한, 앞서 ‘특성’에 대해 이야기를 했었죠? ▼

이 역시 사용할 것을 지정하고 승급을 빠짐없이 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난 글에서도 간단히 언급했지만, 이터널라이트는 제법 빠른 시점부터 PvP 콘텐츠 등 핵심되는 재미를 찾을 수 있습니다. ▼

이는 초반부터 루즈함 없이 다양함을 즐길 수 있어 인상적으로 다가왔는데요.

그럼에도, 거듭 렙업에 대한 열망을 갖게 하는 요소들이 녹아 있어 몰입도가 높은 특징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이런 이유로 더 던전을 자주 찾게 되는 것 같기도 ^^;; ▼

지금까지 CBT를 통해 접해 본 이터널라이트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던전과 PvP 등 콘텐츠 각각의 묘미, 그래픽, 방대한 필드 등 정식 출시가 기다려지는 요소들을 꽤 여럿 발견할 수 있었는데요.

혹여 이런 정보를 통해 이터널라이트에 흥미가 생기는 분들은 먼저 → 사전예약에 참여하시는 것도 차후 플레이에 팁이 되는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런칭 후 또 다른 글을 통해 자세한 후기를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

LiveREX유튜브구독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