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시리즈 센세이 310 후기, 게이밍 마우스 고민 끝?

지난 2017년 가을 무렵, 게이밍 주변기기 브랜드 가운데 하나인 ‘스틸시리즈’에서는 세계 최초로 트루무브 센서를 담은 마우스 2종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트루무브 센서란, 화면과 현실의 이동거리를 1:1로 구현한 기술을 말하는데요. 이는 그만큼 정확한 움직임이 가능하다는 의미가 되겠죠?

일반적인 컴퓨팅은 물론 게임을 즐길 때에도 이는 분명 강점이 되는 부분이라 할 텐데… 앞서 언급한 2종 가운데 하나인 센세이 310 모델을 통해 이런 메리트가 전하는 경험을 직접 살펴보았습니다.

지금부터 그 후기를 전해드리도록 할게요.

우선 아래는 스틸시리즈 센세이310 패키지의 모습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구성 자체는 상당히 간결해요. ▼

본문 아래에 첨부된 여러 사진에서 확인하실 수 있을테지만, 이 녀석은 여느 마우스와는 다소 차이가 있는 디자인을 갖고 있는데요. 자세히 보시면 좌측과 우측이 완벽하게 대칭형으로 처리된 것을 알 수 있을 겁니다.

즉, 오른손잡이 중심의 설계를 넘어 양손 모두 편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강점을 갖고 있어요.

이 뿐만 아니라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8개의 버튼이 제공되는데요. 이는 아래에서 말하겠지만 전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원하는대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

익히 이 제품에 대한 정보를 아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장시간 마우스를 쓰려면 아무래도 무게감이 중요하게 작용하는데요. 센세이 310은 스펙을 기준으로 92.1g을 갖습니다. 상당히 가벼운데요. 무게추 등으로 입맛에 맞게 조절을 할 수 없음은 아쉬움이 있지만 가벼움 자체가 주는 매력은 분명하게 체감이 되더군요. ▼

참고로, 그립감도 상당히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마우스’를 구매 및 실사용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기도 한데요. 처음 잡는 순간부터 이에 대한 이질감이나 불편함은 전혀 느껴지지 않더군요. 무게는 처음에 약간 어색했지만 금방 익숙해지긴 했습니다~

케이블은 고무 재질로 처리되어 있습니다. 직조 케이블을 선호하는 분들이라면 이 부분은 안타까움이 있을 수도 있겠네요. ▼

PC에 연결하는 방법은 굳이 설명드리지 않아도 되겠죠? 연결을 마치면 로고와 휠의 LED에 컬러가 들어오는걸 확인하실 수 있을 겁니다. ▼

기본적으로 이처럼 비춰지는 조명은 색상이 계속해서 바뀌는데요. 이 역시 위에서 말했던 전용 툴을 통해 원하는대로 지정할 수 있어요. ▼

그렇다면 어떤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할까요? 스틸시리즈 홈페이지(→ 여기)에서 ‘스틸엔진3’을 내려받으면 되는데요. 이미지에서 알 수 있듯 한글로 메뉴 등이 표기되는 만큼 누구나 쉽게 필요한 기능을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

CPI 감도 조절, 8개 버튼값 지정, 매크로 등을 변경할 수 있는데요. 일반적인 작업은 물론 게임에서 활용하기 좋은 매크로도 어렵지 않게 구현할 수 있습니다.

아시겠지만, 평소 블로그를 통해 온라인게임에 대한 소식을 자주 전해드리고 있죠? 그렇다보니 스틸시리즈 센세이 310이 갖는 재주가 더 궁금하게 다가왔는데, 앞서 잠깐 말했던 것처럼 가벼운 무게감이 처음에는 어색하지만 금방 익숙해졌고 클릭감은 적당한 수준을 가져 손가락에 주는 부담이 크지 않아 좋더군요. ▼

저 같은 경우, 배틀그라운드를 비롯하여 스타크래프트 등을 이 녀석으로 즐겨보았는데요. 프로게이머 급의 시간을 투자해서 게임을 즐기는 수준이 아니라 정확하게 그 차이를 가늠하긴 힘들었지만, 어딘가 모르게 예전과는 다른 무브먼트가 체감되는 듯 했습니다. ▼

기회가 된다면, 트루무브 센서를 담은 스틸시리즈 센세이 310을 꼭 한번 체험해 보면서 그 차이를 경험해 보세요 ^^;;

이상으로 게이밍 마우스를 고민하는 분들께 나쁘지 않은 선택지가 될 녀석으로 ‘스틸시리즈 센세이 310’을 살펴보았습니다. 게임을 즐기는 분들이라면 후보군에 두고 고민하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네요. 이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

☞ 이 글은 LiveREX 의 동의없이 재발행/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License] 를 참고하세요!
Facebook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